정보마당

한국항공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합니다.

뉴스레터(소식)

대학창의발명대회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 수상

2016-12-01 350

 

 

 항공우주 및 기계공학과 대학원 과정에 재학 중인 이동규, 조성건, 황국하 학생(지도교수 : 김병규)이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학생 발명대회인 ‘2016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지난 11월 10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렸다. 대학창의발명대회는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대회로, 대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열리고 있다. 

  세 사람은 ‘핸드펌프를 이용한 호핑 방식의 내시경 로봇’이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병원에서 장내 병변을 진단하고 치료할 때 사용하는 상용 내시경을 ‘호핑(hopping)’ 방식으로 스스로 움직이는 내시경 로봇으로 바꾸겠다는 아이디어다. 이 아이디어가 상용화되면 의사와 환자 모두의 편의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의사들은 내시경 시술 시에 혈압계와 유사한 실리콘 재질의 공기 펌프인 ‘핸드펌프’를 이용해 손쉽게 시술을 할 수 있어 시술이 용이해진다. 이는 장시간 수련이 필요한 상용 내시경과 달리 비숙련의도 내시경 시술을 할 수 있다는 뜻이다. 환자들은 내시경 삽입 시 진통제 처치 없이 통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 이점이다. 이 로봇은 의료용뿐만 아니라 사람이 직접 들어갈 수 없는 가스배관, 수도관, 통신케이블 내장관 등을 탐사하는 로봇으로도 적용이 가능하다.

 

 

팀장을 맡은 이동규 학생은 “연구실에서 지속적으로 연구해온 의료용 로봇 관련 아이디어로 우수한 결과를 도출하게 되어 기쁘다. 향후 상용화 등 실질적인 결과물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새로운 아이디어를 만들 수 있도록 항상 자극을 주고, 하고 싶은 연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신 김병규 교수님과 선.후배, 동료들 덕분에 이번 상을 수상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대학창의발명대회 참가자에게는 출품한 아이디어의 권리화 지원을 위한 컨설팅 및 출원이 지원된다. 또한 수상작은 창조경제타운 아이디어로 자동 등록되어 사업화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이동규, 조성건, 황국하 학생의 아이디어 역시 현재 특허 출원이 된 상태다.


 

첨부파일 20161118leedonggyu1.jpg (1 Mbyte)

첨부파일 20161118leedonggyu2.jpg (1 Mbyte)